• UPDATE : 2020.12.2 수 19:00
ⓒ1998 남동신문 창간 → 2003 인천 최초 인터넷신문 인천뉴스 창간
상단여백
HOME 新 동의보감
연말 송년회 과음에 대처하기신원수한의학 박사

본격적인 연말 송년회 시즌이 다가왔다. 아무래도 술자리가 자주 만들어지고 과음을 하게 되는 경우도 많을 것이다. 이때 우리가 제대로 몸 관리를 하지 않게 되면 건강을 크게 해치게 될 수도 있다.

오늘은 음주와 관련하여 이야기해보도록 하겠다.

일단 술은 적게 마시는 것이 건강에 좋겠지만 모임 분위기상 그렇게 하기는 쉽지 않을 것이다. 다만 알코올 분해효소가 적은 사람이라면 마시는 술의 양을 좀 더 신중하게 생각해야한다. 술 한 잔만 먹어도 얼굴이 빨개지는 사람이 바로 알코올 분해효소가 적은 사람이라고 할 수 있다. 이런 분들은 술이 곧 독약이라고 보면 된다. 술자리에서 상대방이 술을 안마시면 마실 때까지 강요하는 경우가 종종 있는데 상대방이 술에 약하다면 절대 그러지 말기를 바란다.

어쩔 수 없이 술을 먹게 된다면, 안주를 충분히 먹으면서 상대방과 대화하며 천천히 마시는 것이 좋다. 안주는 기름지거나 자극적인 음식보다는 담백한 안주나 채소나 과일 같은 것이 좋다.

매일 음주하는 것은 좋지 않다. 음주 후에는 간이 회복할 시간이 필요한데, 회복도 하기 전에 다시 술이 체내에 들어간다면 간은 쉬지 않고 일을 하게 되어 간 기능에 이상이 발생할 수 있다. 따라서 음주 후 2~3일 정도는 술을 마시지 않는 것이 좋다.

음주 다음날 사우나 가서 땀을 빼야 좋다는 분들이 있는데, 사실 이 방법은 좋은 것은 아니다. 알코올은 몸의 수분을 배출 시키는 작용을 하는데, 여기에 땀까지 일부러 빼면 체내 수분이 부족해지게 된다. 땀을 내는 것보다는 오히려 적당한 수분을 섭취하는 것이 더 도움이 된다.

또한 한의원에는 숙취에 도움이 되는 처방들을 구비하고 있으니, 숙취가 심하면 동네 한의원을 찾아가는 것도 좋다. 간단하게 숙취 해소에 도움이 되는 한방차에는 갈화차가 있다. 갈화(葛花)는 칡의 꽃으로 과음으로 인한 두통(頭痛), 구갈(口渴), 소화불량 등에 쓰이며, 과도한 음주로 인해 생기는 질환에 쓰는 대표적인 처방인 갈화해성탕(葛花解醒湯)의 주요 약재이기도 하다.

신원수 세인한의원 원장 한의학박사
- 2014 인천 아시아경기대회 선수촌한의원 운영위원
- 2014 인천 아시아경기대회 선수촌한의원 진료한의사
- 건강보험공단 남부지사 노인장기요양보험 등급판정위원
- 세명대학교 한의과대학 겸임교수
- 대한경락경혈학회 이사
- 인천광역시한의사회 총무이사

편집부  press@incheonnews.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인천만평
  • 김진호의 시사 움짤툰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