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0.29 목 08:05
ⓒ1998 남동신문 창간 → 2003 인천 최초 인터넷신문 인천뉴스 창간
상단여백
HOME 사회 뉴스광장
인하대 ‘후배들아! 쌀 받고 힘내자!’화학공학과 82학번 김창완 동문 도움이 필요한 후배들에게 ‘행복 쌀’ 100포대 전달
▲29일 82학번 김창완씨가 인하대학교에 쌀 1,000kg을 기부했다. ⓒ인천뉴스

삶이 팍팍한 후배들에게 힘을 주려 선배가 팔을 걷어붙였다.

인하대는 화학공학과 82학번 김창완(57) 씨가 경제 형편이 어려운 후배들에게 전달하라며 ‘행복 쌀’ 10kg짜리 100포대를 기부했다고 1일 밝혔다.

지난달 27일부터 이달 3일까지 학교 홈페이지에서 신청을 받아 선발 절차를 거쳐 100명을 뽑는다. 이달 11일부터 한 사람당 한 포대씩 택배로 전달한다. 이는 경북 봉화군에서 생산한 친환경 쌀이다.

김 씨가 쌀을 기부한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 2016년과 2017년에도 각각 같은 양을 형편이 어려운 학생들에게 전달했다.

그는 사실 학생들 사이에서 쌀 기부보다 ‘사랑의 기숙사’로 더 유명하다. 현재 인천시 미추홀구 인하대부속중학교 교사로 지내고 있는 그는 4년 전 인하대 인근 아파트 2채를 전세로 구해 이를 저소득층 학생들 하숙 공간으로 빌려주고 있다. 한 가구당 5~6명이 생활하며 집세는 무료다.

이뿐만이 아니다. 그가 후배들에게 써달라며 2006년 전부터 인하대에 기부한 장학금도 1천700만원에 이른다.

김 씨는 “쌀 기부 활동을 잠시 쉬고 있다가 코로나19로 갑자기 경제 상황이 나빠진 후배들이 많다는 소식을 접하고 올해 다시 시작했다”며 “나눔은 넉넉해야만 할 수 있는 것이 아니라 내가 가지고 있는 것을 나누면서 거기에서 행복을 찾는 일이기에, 어렵게 살아가는 후배들이 조금이나마 힘을 얻도록 조심스럽게 기부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고 말했다.

정광욱 기자  press@incheonnews.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광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인천만평
  • 김진호의 시사 움짤툰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