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0.20 화 20:50
ⓒ1998 남동신문 창간 → 2003 인천 최초 인터넷신문 인천뉴스 창간
상단여백
HOME 사회
"주민 건강권 위협하는 남촌산업단지 추진 중단하라"남촌산단 반대 주민대책위 발족
▲남촌 산단 조감도

남촌산단 반대 주민대책위원회가 주민 건강권과 환경을 위협한다며 남촌산업단지 추진 중단을 촉구하고 나섰다.

인천시와 남동구는 그린벨트지역인 남동구 남촌동 625-31번지에 남촌 일반산업단지를 추진 중이다. 

하지만 이 지역 주변에는 이미 남동국가산업단지로 인해 수 십 년간 악취와 공해 등으로 피해를 받고 있는 주거밀집 지역이 있다. 

사업 환경영향평가서(초안)에는 산업단지 조성 시 1급 발암물질 4종이 위해도를 초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결국, 남촌 산업단지 추진으로 주민들은 이중 삼중으로 건강과 안전을 위협 받고 있다.

 남촌 일반산업단지는 부실한 추진과정도 논란이다.

 7월에 진행된 주민의견수렴과정은 미추홀구에 대한 의견 청취를 빠뜨렸으며 발암물질 관련 내용도 숨기렸던 의혹마저 제기됐다.

대책위는 "남동 국가산업단지를 포함한 인천 내 산업단지들의 가동률은 60%가 되지 않는 데 남동국가산단을 확장하는 남촌산단을 추진하려는 것을 어느 주민이 이해할 수 있ㄴ,냐"며 "공해와 환경 문제, 주민들의 반대에 무릅쓰며 그린벨트를 훼손하면서까지 남촌산단을 조성해야하는 타당성이 과연 어디서 찾을 수 있느냐"고" 사업추진 중단을 요구했다.

 그러면서 "지난 6월 인천시의회에서는 그린벨트 해제를 원안가결 의견청취를 거쳤다"며 "주민을 대변해야하는 시의원들이 주민의 건강권침해는 물론이거니와 사업의 타당성마저 부족한 사업에 대해 그린벨트 해제로 사업을 승인해준 꼴"이라고 비판했다.

 지난 5일 주민모임, 입대의, 학부모, 주민단체, 학교, 시민단체등을 대표하는 주민들은 주민건강권 위협하는 남촌산단 반대 주민대책위를 구성했다. 

대책위는 남촌 산업단지로부터 주민건강권과 환경권을 지켜내기 위해 인천지역 시민사회단체, 연수구·남동구·미추홀 주민들과 공동 대응에 나서기로 하였으며, 대책위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기로 결정했다.

양순열 기자  press@incheonnews.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순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인천만평
  • 김진호의 시사 움짤툰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