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1.30 월 13:35
ⓒ1998 남동신문 창간 → 2003 인천 최초 인터넷신문 인천뉴스 창간
상단여백
HOME 방송/연예 연예
‘표적’ 원작 감독 "류승룡, 韓 로버트 드 니로"

   
 
류승룡의 강렬한 연기가 극찬을 받고 있다.

영화 ‘표적’(감독 창감독/제작 바른손, 용필름)이 제 67회 칸 영화제 비경쟁 부문인 ‘미드나잇 스크리닝’에 공식 초청돼 화제를 모으고 있다. 원작 ‘포인트 블랭크’ 제작사 ‘고몽’에서도 영화에 대한 극찬이 이어지고 있다.

‘표적’이 초청받은 칸 비경쟁 부문의 ‘미드나잇 스크리닝’은 전체 상영작 중 매회 2~3편이 선정된다. 주로 스케일이 큰 액션이나 호러, 판타지 등의 장르영화들이 소개되는 섹션이다.

초청된 영화들은 상업성과 대중성을 갖추면서도 작품적 완성도가 높은 것을 인정받아 관객들로부터 많은 사랑을 받는다. 한국영화로는 2005년 김지운 감독의 ‘달콤한 인생’을 최초로 2008년 ‘추격자’(감독 나홍진) 후 3번째 초청작이다.

영화 ‘표적’ 원작 ‘포인트 블랭크’ 원제작사 ‘고몽’의 극찬이 더해져 ‘표적’에 대한 기대감을 고조시키고 있다. 1895년에 설립되어 현존하는 영화사 중 가장 오래된 ‘고몽’은 ‘레옹’ ‘제5원소’ ‘언터처블: 1%의 우정’ 등을 제작한 프랑스 최대 규모의 영화사이다.

‘포인트 블랭크’를 연출한 프레드 카바예 감독은 “류승룡의 연기는 카리스마 넘치고 육체적이다. 또한 강렬하면서도 감성적인 면이 있다. 그는 한국의 로버트 드니로와 같다고 생각한다. 향후에 같이 작업할 기회가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해 류승룡이 이번 ‘표적’에서 선보이는 강렬한 액션과 묵직한 감정 연기에 대한 기대를 더할 뿐 아니라 류승룡의 해외 진출 여부도 함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제 67회 칸 영화제 비경쟁 부문 ‘미드나잇 스크리닝’에 공식 초청된 것은 물론, 원제작사 ‘고몽’의 극찬까지 받은 ‘표적’은 30일 개봉 예정이다

신창원 기자  press@incheonnews.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창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인천만평
  • 김진호의 시사 움짤툰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