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0.30 금 16:25
ⓒ1998 남동신문 창간 → 2003 인천 최초 인터넷신문 인천뉴스 창간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독자투고
[독자투고] "구급대원을 가족과 같이 생각해 주세요"인천공단소방서 고잔119안전센터 소방사 김동기

   
 
  ▲ 소방사 김동기  
 
최근 신문이나 방송에서 119구급대원들이 이유 없이 폭행을 당하는 기사를 볼 때 마다 소방관으로서 너무나 가슴이 아프고 안타까운 마음이 든다.

우리 구급대원들은 소방기관의 최일선에서 각종 재난· 사고 등으로 인하여 부상을 입은 응급환자와 각종 질환자를 응급처치 하여 병원으로 이송하는 중요한 국가적 임무를 수행하고 있다.

구급대원이 아무런 이유 없이 폭행을 당하는 유형을 살펴보면 음주로 인한 폭행이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하고 있다.

나중에는 대부분이 반성을 하고 용서를 구하지만 구급대원에게는 그 후유증이 상당히 오래가며 이일을 계속해야 되는지에 대한 회의적인 감정이 들기도 한다.
 
앞으로 구급대원 폭행자에 대해서는 엄격한 법을 집행한다고 한다. 정당한 업무수행을 하는 구급대원을 폭행으로부터 보호하기 위해서는 이제는 강력한 법집행을 통해서 경종을 울려 줄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

위급한 상황에 처한 시민들의 귀중한 생명을 구하는 일을 수행하는 구급대원들을 폭행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중대한 범죄 행위이다.

자기를 구하러 온 구급대원을 폭행한다는 것은 참으로 기가 막힌 일이다. 법집행 이전에 구급대원도 자기 가족이라고 생각하고 격려하며 따뜻한 손길을 내밀어 주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편집부  press@incheonnews.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인천만평
  • 김진호의 시사 움짤툰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