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1.30 월 13:45
ⓒ1998 남동신문 창간 → 2003 인천 최초 인터넷신문 인천뉴스 창간
상단여백
HOME 방송/연예
양하영  “청춘아 어디로 가니” 신곡 발표1983년 듀엣 '한마음‘데뷔
첨부파일 : 크기변환_양하영2.jpg (263098 Byte)
     
       

 대중에게 관심을 가지게 만드는 복고 열풍 가운데 음악이 가장 오랜 여운과 추억을 간직하게 한다.

통기타 시절을 떠올리며 듣던 음악들은 시간이 흘러도 잊혀지지가 않으며그 시절 가수들에 활동에도 많은 박수를 보내주고 있다.

그 시절을 대표하는 여성 포크싱어 양하영이 봄소식과 ​함께 신곡을 발표했다.

1983년 듀엣 '한마음‘으로 데뷔하여 ’가슴 앓이‘로 폭발적인 인기를 얻었고두 번재 앨범에서 ‘갯바위’,‘말하고 싶어요’ 등으로 최고의 전성기를 누리며1984년, 1985년에는 2년 연속으로 가요대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그러던 중 1988년 ‘촛불 켜는 밤’을 발표하며 솔로로 데뷔했다.

그 이후에도 쉬지 않고 음악 활동을 해왔으며 각종 공연과 방송 출연 특히 케이블 방송 MC로 그리고 후진 양성을 위해 지도자로도 활동하고 있다.

     
       

새롭게 발표한 미니앨범 타이틀곡은 “청춘아 어디로 가니”로 청춘의 아쉬움을 달래려는 세대 초월의 모든 이들을 위한 청춘 헌정곡으로 방송작가 구자형과 계동균이 작사하고 계동균이 작곡했으며 함께 수록한 ‘비 오는 거리에서’,‘명동 21’ 또한 포크 음악에 정석을 보여준다.

변함없이 음악에 길을 걸으며 대중들과 함게 해온 그녀의 새로운 곡들이 이번에도 감동으로 다가올 것으로 기대한다.

양순열 기자  press@incheonnews.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순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인천만평
  • 김진호의 시사 움짤툰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