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0.23 금 12:40
ⓒ1998 남동신문 창간 → 2003 인천 최초 인터넷신문 인천뉴스 창간
상단여백
HOME 교육 우리학교 뉴스
인화여고, 등·하굣길 안전 보장, 학생들의 관심으로 시작된다.

인화여고(교장 이계만) 사회참여 동아리 ‘나음’은 지난 4일 교내에서 1·2학년 학생을 대상으로 캠페인 활동을 실시했다.

   

이 캠페인은 학생들의 등·하굣길 안전에 대한 경각심 부여를 목적으로, 이전에 실시한 자체 설문조사 통계 결과, 등·하굣길 안전에 대해 경각심을 가지고 있는 학생과 그렇지 않은 학생이 절반으로 나뉘었기에, 좀 더 많은 학생들이 등·하굣길 안전 문제에 대해 관심을 가질 수 있도록 배려하기 위함이었다.

'나음' 부원들은 각자 ‘당신을 위협하는 어두운 그림자’, ‘바바리 맨 싫어요’, ‘학교 앞 범죄 싫어요’와 같은 등·하굣길 안전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우는 문구를 담은 피켓과 학생들이 직접 자신의 생각을 적을 수 있는 ‘느낌 나무’ 피켓을 제작했다.

부원들은 학생들이 많이 모일 수 있는 점심시간을 이용해 교내 복도와 교실에서 캠페인 활동을 시작했다.

피켓을 들고 다니며 캠페인의 취지와 내용을 설명하고 참여한 학생들에게 ‘생각의 쪽지’를 붙여 달라 청했다. 학생들은 생소한 광경에 의아해 하는 모습을 보였지만 곧 관심을 가졌고, 최근 본교 정문 근처에서 바바리 맨 목격 사건과 납치 미수 사건으로 등·하굣길 범죄에 적지 않은 불안감을 가지고 있기에 흔쾌히 캠페인에 참여했다.

캠페인에 참여한 학생들은 이 활동을 통해 느낀 생각뿐만 아니라 ‘학교 주변 경찰 순찰 강화’ 또는 ‘가로등 추가 설치’ 등과 같은 개선됐으면 하는 제도 및 방안을 적기도 했다.

이러한 방식으로 ‘느낌 나무’가 학생들의 쪽지로 가득 채워질 수록 다른 학생들의 참여율 또한 높아져 캠페인을 성공적으로 끝낼 수 있었다.

캠페인을 진행하면서 많은 학생들이 피켓의 내용과 캠페인의 취지에 공감하는 모습을 보였다. 인적이 드문 이른 아침과 늦은 밤에 등·하교하는 학생들의 안전에 대한 불안감이 적지 않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는 기회였다.

이 캠페인으로 보다 많은 학생들이 등·하굣길 안전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우는 계기가 되고 그에 대한 관심을 높여, 안전사고 예방에도 힘쓸 수 있는 활동이 됐으면 하는 것이 ‘나음’부원들의 바람이다.

[인천뉴스=서용식 시민기자]

서용식  sys9926@hanmail.net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용식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인천만평
  • 김진호의 시사 움짤툰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