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1.24 화 23:50
ⓒ1998 남동신문 창간 → 2003 인천 최초 인터넷신문 인천뉴스 창간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판정보류표 26표 당락 여부는 대법원 최종 판단에 달려

   
 
4.13 총선 인천 부평갑 선거구 재검표 결과 정유섭 새누리당 의원과 문병호 전 국민의당 의원의 표차가 26표에서 23표로 줄었다.

판정을 못내린 판정보류표도 26표가 나와 여전히 당락자가 뒤바뀔 가능성이 있다.

대법원 2부(주심 조희대 대법관)는 29일 인천지법 중회의실에서 문 전 의원이 제기한 당선무효확인 소송과 관련해 재검표 검증 절차를 진행했다.

법원은 정유섭 의원이 4만2천258표, 문병호 전 의원이 4만2천235표를 얻었다고 발표했다.

4.13 총선 개표에서는 정 의원이 4만2천271표, 문 전의원이 4만2천245표를 얻었다. 재검표 결과 정 의원의 득표수가 13표, 문 전의원의 득표수가 10표 줄었다.

하지만 판정보류표가 26표 나와 당락여부는 대법원의 최종 판단 후에나 알 수 있게됐다.

대법원은 판정보류표 26표를 대법원으로 가져와 유·무효를 세밀하게 다시 판단할 계획이다.

4.13 총선에서 26표 차로 낙선한 문병호  의원이 "부평구갑 선거의 개표과정에 심각한 문제점을 느꼈다"며  당선무효소송을 제기했다.

신창원 기자  press@incheonnews.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창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인천만평
  • 김진호의 시사 움짤툰
여백
Back to Top